문화
역사와 가을을 마주하는‘인현왕후길’
권오원 기자 dnftkah0014@hanmail.net
기사입력 : 2020-11-04 17:42:47

[김천타임뉴스=권오원] 아름다운 단풍 속에서 잠시 쉼이 있는 사색의 걷기 여행을 원한다면 김천 수도산 자락‘인현왕후길’을 추천한다.

인현왕후길은 조선 19대 임금 숙종의 정비인 인현왕후의 애달픈 사연이 숨어있는 길이다. 인현왕후는 폐위 당한 후 어머니 은진 송씨의 외가와 인연이 있던 청암사에서 3년을 지냈다. 이때 절에서는 인현왕후를 모시기 위해 법당 맞은편에 사대부가 양식의 극락전과 남별당(백화당)을 신축하고, 또 42수관세음보살을 모신 보광전을 지어 복위기도처로 제공하는 등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인현왕후는 상주 외가에서 보내 준 시녀 한명을 데리고 살면서 기도를 드리거나 수도산 곳곳을 다니며 시문을 짓는 것으로 울분을 달랬다고 한다. 그때 인현왕후가 주로 다녔던 길이 청암사에서 수도암으로 연결되는 현재의 ‘인현왕후길’이다. 훗날 궁으로 돌아간 인현왕후는 청암사에 사찰을 보내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김천에서 3년을 보낸 인현왕후의 발자취를 기리기 위해 김천시가 2013년 조성한 인현왕후길은 수도리 주차장에서 출발해 청암사 주변을 도는 약 9㎞ 가량의 길로 걷는 데 2시간 40분 정도가 소요된다.

늦가을 인현왕후길은 단풍이 화려하게 물들고, 넓지 않은 오솔길에 나뭇잎이 푹신하게 깔려 있는데다 산길이 완만하고 순해서 편안한 가을여행을 원하는 관광객들에게 특히 인기가 있다. 평탄한 지형과 가파르지 않은 산길로 조용히 생각하며 걷기에 적당하다. 사색도 하고 동행인과 담소도 나누다가 편안하면서도 고즈넉한 숲길을 하산하면 마지막에 와룡암과 시원한 용추폭포가 여행객들을 반긴다.

인현왕후길을 찾는 관광객이 늘면서 청암사와 인현왕후길을 직접 연결하는 2.5㎞ 추가 개방을 위한 준비도 한창 진행중이다.

인현왕후의 기다림과 바람이 서려 있는 곳, 늦가을 단풍의 정취를 소란스럽지 않게 조용히 누릴 수 있는 곳, 더불어 몸과 마음을 달래 주는 힐링을 원하는 여행객이라면 김천 인현왕후길을 거닐어 보자.

2018년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추천하는 걷기여행길’에 선정되기도 한 인현왕후길은 올해 김천시가 선정한 ‘김천 8경’ 중 한 곳이기도 하다. 김천시는 인현왕후길을 시티투어, 1박2일 김천여행 등 투어프로그램과 연계해 관광상품으로 개발하는 한편 다양한 관광 마케팅에 활용할 계획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