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성호 전 서구의원, 서구갑 당협위원장 도전 “맡은 바 임무를 다할 계획”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11-17 20:03:42
조성호 전 서구의원 페이스북 캡처
조성호 전 서구의원 페이스북 캡처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조성호 전 서구의원이 국민의힘 대전 서구갑 당협위원장에 도전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조성호 전 구의원은 17일 대전 서구(갑)조직위원장 공모에 서류접수 했다고 밝혔다.

조성호 전 구의원은 “저는 10년이 넘도록 서구에서 당직을 맡아온 토박이 정치인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서구의 지역 경제를 살리고 소외당하던 서구갑의 발전을 위해 뛸 준비를 마쳤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서구에서 두 차례 의원 생활을 하면서 구석구석을 많이 다녔는데 갈수록 상황이 나빠지고 있다"며 “부모들은 아이들의 학원비도 챙기기 어렵다고 토로하고 시장은 문을 닫았다"고 말했다.

또한 “서구는 여러 차례 기회가 있었음에도 지역 산업을 이끌 큰 기업을 유치하는 데는 실패했고 최근 혁신도시를 유치한 동구와 대덕구, 대덕특구라는 강력한 산·학·연 클러스터를 지닌 유성구와 달리 서구민들은 상대적인 소외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조성호 전 구의원은 “민주당 박병석 국회의장은 6선 의원으로 20년이 넘도록 지역을 책임진 정치인이지만 서구는 한참 전에 변화가 멈췄다"며 “말로만 중심이지 관공서나 공공기관은 다 서구을 지역에 있지 않느냐"고 항변했다.

마지막으로 조성호 전 구의원은 “지지하는 당이나 정치인이 잘못된 행동을 할 때는 회초리를 들어 주셔야 할 때도 있다"며 “날카로운 지적과 비판은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서구민이 키워주신 정치인으로서 맡은 바 임무를 다할 계획"이라며 “늘 보내주시는 따가운 지적과 따듯한 성원에 감사드리고 더 발전되고 성숙해진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성호 전 서구의원은 지난 1월 서구의원직을 사퇴하고 당시 5선 의원이었던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한 도전의사를 밝혔으나 미래통합당 서구갑 당협위원장이었던 이영규 후보에게 자리를 양보했다.

조성호 전 구의원은 충남 금산 출생으로 국민의힘 전국위원과 기초의원협의회장, 중앙위원회 사무국장 등을 역임하고 대전 서구의회에서 제7대, 제8대 의원으로 당선돼 지역 공공도서관 건립과 문화공연장 건립 등을 추진하기도 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