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내년도 예산 2조2600억원 편성한 천안시
최영진 기자 sosyoungjin1@hanmail.net
기사입력 : 2020-11-20 13:30:43

[천안타임뉴스= 최영진 기자] 천안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기 회복과 더 큰 도약을 위한 총 2조2,600억 원의 규모의 2021년도 본예산을 편성해 20일 천안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는 올해 예산인 1조9000억 원보다 3,600억 원(19%) 증액된 것이다.

회계별 규모로는 일반회계가 전년보다 2,275억 원(15%) 증가한 1조7,300억 원, 특별회계가 1,325억 원(33%) 증가한 5,300억 원이다.

세입재원은 지방세수입 4,830억 원, 세외수입 3,265억 원, 지방교부세 2,540억 원, 국도비보조금 7,700억 원 등이며, 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일반회계 562억 원과 도시재생특별회계 38억 원 등 총 600억 원의 지방채를 발행해 주요 사업에 투입한다.

주요 분야별 대표적인 사업을 보면

◆ 지역경제 역동성 회복을 위해서는

천안사랑카드(지역화폐) 캐시백 지급(200억원),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70억원), 소상공인 대출지원사업(50억원), 지방투자기업 유치 보조금(85억원), 산업단지 조성 및 시설 개선사업(110억원)이 예산에 반영됐다.

◆ 미래가치 혁신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사업으로는

천안아산역KTX R&D 집적지구 조성사업(137억원), 천안과학기술산업진흥원 설립(55억원), 천안시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8억원)이 편성됐다.

◆ 포용적 고용·사회복지 확대 분야에는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지원(200억원), 공공일자리 창출(44억원), 어르신 기초연금 및 보훈수당 지원(1,490억원), 생계유지 곤란 가구 긴급복지사업(545억원), 아동 보육 지원사업(1,670억원), 농어민 수당 지급(93억원) 등이 포함됐다.

◆ 시민안전과 일상의 삶 복귀에는

자연재난예방 사업(318억원),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206억원),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 사업(158억원), 청소년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66억원), 수변공원 조성 및 경관개선 사업(83억원), 도시계획도로개설(240억원), 버스운행 서비스 질 개선(73억원) 등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사업을 담았다.

내년도 예산안은 오는 20일 열리는 제238회 제2차 정례회에 상정돼 다음달 7일 제안 설명을 시작으로 12월 18일 의결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이제선 예산법무과장은 “2021년 재정운용 방향은 세입에 따른 세출을 알차게 배분하고 더 많은 재정 투자를 신속히 집행하는 것에 중점을 둘 것"이라며 “2021년 재정투자가 지금의 위기 속에서 회복을 넘어 도약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새로운 성장을 이끌어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